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오늘부터 미니멀라이프

오늘부터 미니멀라이프
  • 저자미쉘
  • 출판사도서출판 즐거운상상
  • 출판년2017-04-05
  • 공급사(주)북큐브네트웍스 (2017-09-20)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 TTS 지원(PC는 추후 지원예정)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2
  • 예약

    0
  • 누적대출

    1
  • 추천

    0
  • 물건은 적게

    홀가분하게 살고 싶다면

    30년 된 월세 단독주택에 사는

    5인 가족(아이셋+부부)의 심플하고 깔끔한 집 만들기



    신발 여섯 켤레, 우산 하나, 최소한의 옷과 그릇…

    좋아하는 물건으로만 심플하게.

    마음까지 가볍고 자유로워집니다.

    나와 가족이 모두 즐거워지는

    미니멀라이프를 시작해보세요.



    01_ 최소한의 물건만으로 살아본 한 달, 미니멀라이프의 시작



    요즘 소박하고 단순한 삶을 지향하는 미니멀라이프, 심플라이프가 주목 받고 있다. 북유럽에서 시작된 미니멀리즘이 미국, 일본을 거쳐 지난해부터 우리나라에서도 열풍이 불고 있는 중이다. 지금까지는 ‘미니멀라이프가 과연 무엇인지’ 소개하는 책들이 출간되었다면 《오늘부터 미니멀라이프》는 간소한 삶을 어떻게 꾸려가야 하는지, 특히 아이가 있는데도 깔끔하고 심플하게 집안을 정리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관한 ‘본격 실천편’이다.

    이 책의 저자인 미쉘은 미국인 남편과 결혼해 아이 셋을 둔 일본 주부. 전근이 잦은 남편을 따라 하와이, 캘리포니아 등을 거쳐 일본 요코하마로 이사를 하게 되었다. 그러나 미국에서 짐이 도착하지 않아 한 달 동안 그야말로 최소한의 물건만으로 생활하게 된다. 아이가 셋이나 있는 가정에서 쓰던 물건이 없으니 처음에는 엄청 불편할 거라고 생각했지만 결과는 생각과 달랐다.



    ㆍ 물건이 적으니까 방이 거의 어질러지지 않는다.

    ㆍ 그릇이 적으니까 설거지가 빨리 끝난다.

    ㆍ 가구가 조금밖에 없으니까 청소가 정말 편하다.



    물건이 적어지니 시간적으로 여유가 생겼고 더불어 마음까지 가볍고 자유로워진 것이다. 결국 짐이 도착한 후에, 그녀는 매일 물건을 정리하며 ‘심플하고 미니멀한 라이프 스타일’을 가꾸어나가게 된다. 흔히 ‘미니멀라이프’라고 하면 싱글이나 가능한 삶의 스타일로 여기기 마련이다. 하지만 《오늘부터 미니멀라이프》는 아이가 셋 있는 5인 가족도 미니멀한 삶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한다. 아이들도 오히려 물건이 적은 환경을 편안해한다는 것, 부부간에 물건 소유에 관한 관점이 달라도 얼마든지 조율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02_ 좋아하는 물건만으로 둘러싸인 삶 - 공간별 정리 노하우



    미니멀라이프를 실천하려고 마음을 먹어 보지만 집안 곳곳에 쌓여있는 물건들을 보면 도대체 어디서 어떻게 정리를 시작해야 할지 막막한 기분이 들기 마련이다. 그래서 결국 ‘나중에 정리해야지’하며 미루고 마는 것이 보통이다.

    《오늘부터 미니멀라이프》의 저자 미쉘은 누구나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을 하나하나 아주 구체적으로 알려준다. 예를 들어 신발은 ‘매일 신고 싶은 신발인가?’가 기준. 이 기준에 맞는 ‘딱 6켤레’만 갖고 나머지는 전부 버린다. 아이들 신발도 마찬가지. 옷은 계절별로 자주 입는 옷 몇 벌만 남기기, 우산은 1명당 1개만 소유, 쿠션도 담요도 모두 1개씩만, 카펫도 앉는 장소에만, 장난감은 아이 1명당 1박스씩만, 프라이팬도 큰 것과 작은 것 2개만, 냄비도 사이즈별로 3개만, 주방칼도 2개만. 과연 이렇게까지 물건을 줄여도 괜찮을까? 할 만큼 물건을 줄여나가는 것이다.

    또 현관, 거실, 부엌, 옷장, 욕실 등 공간별로 정리 노하우를 꼼꼼하게 알려준다. 더불어 깔끔하고 단정하며 그야말로 여유 있는 공간별 사진을 보면 당장 우리 집을 정리하고 싶은 의욕이 불끈 솟아오른다.

    모든 물건은 마음에 드는 것만 남기기, 빈 서랍이나 공간이 있어도 절대 물건으로 채우지 않기, 서류나 편지는 보는 즉시 정리하기, 식재료는 그날 쓸 만큼만 사기, 특별한 날에 입는 옷은 엄마나 동생과 공유하기 등 미니멀리즘을 실천하고 하고 싶은 이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유용한 팁이 가득하다.



    03_ 무인양품과 미니멀라이프



    무인양품은 로고 없고 염색 없는 단순한 디자인으로 유명한 일본 대표 생활브랜드이다. 전 세계 700여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무인양품은 브랜드를 내세우지 않고 좋은 제품을 판매한다는 전략을 쓰고 있다. 저자 미쉘은 하와이로 캘리포니아로 여러 곳으로 이사를 다니면서 무인양품 가구와 수납용품을 늘 곁에 두었다고 한다. 고향 일본을 느끼게 해주는 존재이면서 일본 주택은 물론 미국스타일 집에도 잘 어우러지는 물건이기 때문이었다고.

    무인양품 물건은 컬러와 디자인 자체가 심플하고 소박한 미니멀라이프와 잘 어울린다. 특히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심플하고 소박하면서도 멋스러운 수납용품들은 미니멀리스트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 책에서는 무인양품의 여러 제품들을 어떻게 배치하여 정리했는지 구체적인 제품 설명과 함께 활용한 사진을 보여주어 참고할만하다. 미쉘의 감각적인 집안 정리를 보면 절로 미니멀리스트가 되고 싶은 의욕이 생긴다. 여분의 물건을 없애면 내가 정말 좋아하는 것들이 보인다!



    04_ 방을 정리하는 것은 마음을 정리하고 인생을 정리하는 것



    이 책의 저자 미쉘은 어릴 때부터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았지만 정리는 질색이었다고. 하지만 물건을 줄이면서 모든 것이 쉬워졌다고 이야기한다. 많은 물건에 둘러싸여 있던 때보다 매일이 평온하고 즐거워졌다는 것. 방을 정리하는 것은 결국 마음을 정리하고 인생을 정리하는 것이다. 어떤 식으로 물건을 줄이고, 무엇을 남기고, 방을 정리하고 살아갈 것인가, 미니멀하게 산다는 것은 어떤 것인가에 대한 해답을 《오늘부터 미니멀라이프》에서 찾을 수 있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